2008. 6. 27. 11:36

그래야 꽃들에게 희망이 있다 (20020304 경남도민일보)

지난 설에도 귀성.귀경길의 혼잡은 여전했다. 당연히 연휴는 고생과 짜증으로 시작되고 끝나, 한 동안 그 여독이 사람들의 삶을 노곤하게 했을 것임이 뻔하다.

명절마다 맞는 이 ‘교통대란’은 비단 서울 사람들뿐만의 문제가 아니라, 지방에서 지방으로 이동하는 사람들에게도 이미 오래 전부터 비껴갈 수 없는 명절의 ‘통과의례’가 되었다. 이번 설에도 평소 같으면 1시간 30분이면 충분한 부산-진주간의 시간상의 거리는 6시간 내지 7시간의, 실로 ‘대장정’의 거리가 되어버렸다. 이쯤이면 진주에서 서울을 가고도 족히 남을 시간이다.

나는 명절 차례와 기제사를 모두 김해 아우 집에서 지낸다. 그래서 제사가 있을 때마다 남해고속도로를 다니게 된다. 기제사는 주로 평일에 닥쳐 별로 문제 될 것이 없지만, 명절에는 다른 사람들과 마찬가지로 이 교통대란에서 나도 자유스럽지 못하다. 그러나 워낙 오랫동안 다니는 길이다 보니 내 나름대로 이 ‘통과의례’를 수월하게 통과하는 요령을 익히게 되었다.

그것은 남해고속도로를 피해 우회하는 방법이다. 김해인터체인지에서 나와, 냉정분기점에서 부산 쪽으로 거슬러 올라가다가 창원터널 쪽으로 빠지는 것이다. 그리고는 창원을 통과해서도 고속도로로 차를 올리지 않고, 마산시내를 거쳐 함안까지 국도를 따라가다가 함안 인터체인지에서 다시 고속도로로 들어서게 되면, 이쯤에서는 대개 정체가 풀려 수월한 통행을 할 수 있게 된다.

그러나 올해는 이런 경험을 무시한 오판으로 해서 진례-마산 구간에서만 두 시간 이상이나 지체하는 대가를 치러야 했다. 그 구간에서 그 정도면 걸어서도 충분한 시간 아닌가. 다행히 진영휴게소 조금 지나 고속도로 전광판에 ‘마산외곽도로 전 구간이 차량증가로 지체되고 있으니 진주 방면으로 가는 차들은 구 고속도로를 이용하라’는 안내가 있었다. 그래서 마산 인터체인지에서 빠져 옛 고속도로로 차를 몰았다. 역시 막힘이 없이 차는 쌩쌩 내달려 산인 인터체인지까지 빠질 수 있었다.

두 시간 동안에 쌓였던 짜증이 모두 달아나는 듯 했다. 그런데 희한한 일은 옛 고속도로를 이용하라는 고속도로 전광판의 안내에도 불구하고, 그대로 따르는 차들이 거의 없다는 것이다. 아마 새로 난 마산우회도로로 계속해서 밀려갔던 차들은 이 구간에서만 최소한 두 시간은 더 허비했을 터이다.

사람들은 왜 고속도로 전광판의 안내를 무시한 채 가던 길을 고집했을까. 사회나 타인에 대한 불신 때문일까. 아니면 얽혀있던 대열을 이탈하는 데 따르는 불안감 때문일까. 아니면 스스로를 얽매고 있는 고정관념이나 타성 때문일까.

그 사람들은 이런 인식이나, 아니면 스스로의 선택에 대해 후회쯤이라도 하고 있는 것일까. 돌아오는 길 내내 이런 생각들을 하면서, 문득 트리나 포올러스가 쓴 <꽃들에게 희망을>이라는 책에 나오는 애벌레들이 떠올랐다.

이 책에서 애벌레들은 꼭대기에 무엇이 있는지도 모르고 서로 얽히고 설킨 채, 기둥을 이루어, 밟고 밟히고, 때로는 떨어져 생명을 잃으면서도 무작정 꼭대기를 향해 기어오른다.

그러나 이 애벌레 중 한 마리는 이런 무의미하면서도, 무모하기 짝이 없는 삶에 의문과 회의를 품고, 전혀 다른 길을 택해 나비가 된다는 얘기다. 여기서 ‘나비’는 부단히 자기 껍질을 깨고 새로운 세상을 볼 수 있는, 혹은 늘 새로운 방식을 시도하고 수용하는 용기를 가진 자만이 이르는 도달점의 존재이다. 그리하여 비로소 하늘을 맘껏 날 수 있는 진정한 자유인의 상징어이다.

세상엔 제도나 시스템으로서만이 아니라 사람들의 의식으로 인해 빚어지는 불편과 부조리와 불합리도 너무 많다. 타성과 관습과 고정관념의 틀에 갇힌 애벌레들로 가득 찬 세상에서, 이런 의식의 껍질을 깨고 나오는 나비들이 많아질 때, 그래야 꽃들에게 희망이 있다.
Trackback 0 Comment 1
  1. <a href="http://www.noahs.jp/~btype02/">無料占い</a> 2009.04.16 16:47 address edit & del reply

    よければこっちにもきてみてください
    <a href="http://www.noahs.jp/~btype/">占い</a>